삐야리와 함께하는 즐거운 산행

메인홈

공지사항

우리사는 이야기

옹달샘터

산행후기

산행지도

산행1교시

백두대간

추억마당

대장간

117ROTC25

  
0 / 1





태그 연습장 상위로 가기...


 351   1/  18   0
 
  "삐야리" 님께서 남겨주신 글입니다. ( ☜ 감싸합니데이~ )     http://san479.com
   글 제 목 : 산에 들어가다.. ☜ 이글을  76 명이 읽었음 . . . . . . . . . . . . . . . !



산에 들어가다



푸름이 짙어가는 산을 찾는
발길이 많아지는 계절입니다.

산은 정복의 대상이 아닙니다.
우리 선조들께서는 산을 ‘오른다 (登山)’하지 않고
산에 ‘들어간다(入山)’고 하였습니다.
그만큼 산을 신성시하고 경배했던 것입니다.

오늘날에도 입산이라는 말에는
수행의 의미가 강하게 남아 있습니다.
운동으로 산을 오르는 것과
자연의 율려와 하나 되기 위해
산에 드는 것과 같을 리 없습니다.

산에 들어갈 때는 살아 있는
그림 속을 거닐듯이 걸어보십시오.
걸음 하나하나를 느껴보십시오.
걸음을 한번 내디딜 때마다
몸의 어느 부위가 움직이고
어느 쪽으로 중심이 이동하는지
느낄 수 있을 정도로 천천히 걷게 됩니다.

모든 것을 품고 있는
산의 기운을 느끼고 교류하며
생명의 리듬을 즐겨보기 바랍니다.




                    



Category
351
좋은글/시

 슬픔은 조용히 시간에 묻힌다./ 강지미

삐야리
2017/11/10 24
350
좋은글/시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람

삐야리
2014/09/20 22
349
좋은글/시

 광복절날,,

삐야리
2011/08/15 49
348
좋은글/시

 하루를 이런 마음으로

삐야리
2010/08/08 91

좋은글/시

 산에 들어가다..

삐야리
2010/06/14 76
346
기타

 나훈아 쑈(1시간 즐기기)) [2]

삐야리
2010/05/23 48
345
음악향기

 이슬비

삐야리
2010/05/19 33
344
좋은글/시

 5월의 연가/도현금 [1]

삐야리
2010/05/16 36
343
기타

 집안에 두면 좋지 않은 35가지

삐야리
2010/04/06 41
342
좋은글/시

 봄날의 환상/풀잎사랑

삐야리
2010/03/18 37
341
음악향기

 You can't say / Chyi Yu [2]

삐야리
2010/02/08 45
340
좋은글/시

 너를 만나러 가는 길

삐야리
2010/01/27 63
339
좋은글/시

 "♣ 새해의 소망 ♣"

삐야리
2010/01/13 44
338
기타

 몸이 말하는 위험 신호 34선

삐야리
2010/01/01 40
337
음악향기

 언제들어도 좋은 음악들

삐야리
2009/12/04 58
336
기타

 책 소개

눋가
2009/09/26 41
335
좋은글/시

 배내 골/국희 손문자 [2]

삐야리
2009/08/04 45
334
좋은글/시

 아침에..

삐야리
2009/06/05 51
333
좋은글/시

 나의 인생에서 당신을 만난 것이 행복입니다 [2]

삐야리
2009/05/19 56
332
좋은글/시

 오월의 사랑 / 비아 정영옥 [1]

삐야리
2009/05/17 41
1 [2][3][4][5][6][7][8][9][10]..[1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Change / Edited by삐야리!
◇ Copyright ⓒ 2005. 3.14 ♥san479♥ All rights reserved :해상도 1024 x 768 픽셀(17" CRT 모니터 기준)에 최적화 되어 있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