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야리와 함께하는 즐거운 산행

메인홈

공지사항

우리사는 이야기

옹달샘터

산행후기

산행지도

산행1교시

백두대간

추억마당

대장간

117ROTC25

  
0 / 0





태그 연습장 상위로 가기...


 251   1/  15   0
 
  "삐야리" 님께서 남겨주신 글입니다. ( ☜ 감싸합니데이~ )     http://san479.com
   글 제 목 : 당신의 산행급수는? ☜ 이글을  86 명이 읽었음 . . . . . . . . . . . . . . . !









            8급 타의입산(他意入山)

            이 부류는 산보다 그림틀(TV)을 선호하야
            휴일이면 리모콘이 유일한 장난감인 바,
            회사에서 또는 모임에서 결정된 산행이 있으면
            어쩔수 없이 따라 나서는 사람들임.

            [특징]
            멀쩡한 하늘에서 비가 억수로 쏟아지기를...
            그래서 산행이 취소되기를 은근히 바라는
            놀부 심보가 있느니라.




            7급 증명입산(證名入山)

            이 부류는 산을 좋아해 찾는 것이 아니라
            사진 찍으러 가느니라.
            애써 걷기는 커녕 물 좋고 경치 좋으면
            아무데나 가리지 않고,
            호치키스 찍듯이 찰칵찰칵 사진을 찍는다.

            [특징]
            경관이 좋은 곳을 배경으로 증명 사진을 찍는 버릇이 있다.
            그리고 그 사진을 한국의 산은 다 가봤다는
            자료로 활용하느니라.




            6급 섭생입산(攝生入山)

            이 부류는 오로지 "묵"으러 산을 가느니라.
            한 배낭 가득히 묵거리를 챙기고 계곡을 찾아
            퍼질러 앉아서 식탐을 즐겨하느니...

            [특징]
            엄청 먹었는데도 음식이 절반이 남아 다시 지고 내려오며
            "아! 나는 왜 이리 식성이 없는지 몰라!"하는
            후회형이니라.




            5급 중도입산(中途入山)

            이 부류는 산행을 하긴 하되 꼭 중도에서 하산을 하느니라.
            그리고 제 다리 튼튼하지 못 함을 탓하지 아니하고
            꼭 뫼만 높다 하는 인간이니라.

            [특징]
            "뭐... 꼭 정상을 올라가야 되나...
            올라가면 누가 밀가루 배급이라도 준단 말이냐."
            하는 자기 합리화형이니라.




            4급 화초입산(花草入山)

            이 부류는 내내 집에만 있다가 진달래 철쭉꽃 피는 춘삼월이나,
            만산홍엽으로 불타는 경치 좋은 계절이면,
            갑자기 산에 미치는 형이니라.

            [특징]
            제 얼굴 못난 까닭에 예쁜 꽃이나 단풍을 꼭 끼고 사진을 찍느니라.




            3급 음주입산(飮酒入山)

            이 부류는 그래도 좀 산을 아는 인간이니라.
            산행을 마치면 꼭 "하산주"를 먹어야 산행이 끝났다고 주장하며,
            산을 열심히 찾는 이유가 성취감 뒤에 따르는
            맛난 하산주 때문일 경우가 허다하니라.

            [특징]
            이 부류는 술의 종류, 알콜의 도수, 값의 고저를 막론하고
            그저 양만 많으면 된다는 먹보형이니라.




            2급 선수입산(選手入山)

            이 부류는 산을 마라톤 코스로 생각하고,
            산을 몇 개 넘었다느니 하루 이렇게 많이 걸었다느니 하는 것을
            자랑하려 산을 찾는 인간이니라.
            그러나 달리기 시합에 나가면 늘 꼬랑지니라.

            [특징]
            이 인간을 따라 나서면 대개가 굶느니라.
            먹을 때도 번갯불에 콩 구워 먹듯 해치우고 오로지 걷느니라.




            1급 무시입산(無視入山)

            이 부류는 산의 정신을 좀 아는 까닭에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
            제사가 있으나 아이가 아프나,
            자기가 계획한 산행은 꼭 하는 스타일이니라.

            [특징]
            폭풍이 몰아쳐 "오늘 산행 취소지요?"하고 물으면
            "넌 비온다고 밥 안먹냐?" 하고
            되묻는 무식함이 돋보이는 부류니라.




            초단 야간입산(夜間入山)

            이 부류는 시간이 없음을 한탄하며 주말은 물론,
            퇴근 후 밤에라도 산 오르는 인간형이니라.
            산에 가자고 하면 자다가도 일어나는
            산병 초기 증세를 보이므로
            초단이 되는 것이니라.

            [특징]
            산정에 오르면 지가 무슨 늑대라고 "우~ 우~" 하고
            달을 보고 소리 지르는 해괴한 모습을 보이니라.




            1단 면벽입산(面壁入山)

            이 부류는 바위타기를 즐겨 하느니라.
            틈도 없는 바위에 온 몸을 비벼 넣으려는 듯,
            바위가 무슨 애인이라도 되는 듯, 안고 할키고 버팅기고...
            바위를 상대로 온갖 퍼포먼스를 하느니라.

            [특징]
            이때쯤이면 산쟁이는 대학을 졸업할 때까지
            책 열권도 못 봤단 말이 사실임을 알게 되느니라.




            2단 면빙입산(面氷入山)

            이 부류는 날씨가 추워지기를 학수고대하는 시기에 해당되느니라.
            얼음도끼와 쇠발톱을 꺼내 놓고 폭포가 얼어붙기를 축원하다가,
            결빙되었다는 소식만 들으면 만사 제쳐놓고 달려가
            얼음에 몸을 던지는 때이니라.

            [특징]
            빙판 길에 가족이 넘어져 다치더라도 겨울은 추워야 된다는
            주장을 하는 시기에 해당되느니라.




            3단 합계입산(合計入山)

            이 부류는 8급부터 시작하여 면벽과 면빙수도를 끝낸 후,
            조갈증이 나서 더 높고 어려운 산이 없나를
            모색하는 시기에 해당되느니라.
            산에 관한 정보가 있는 외국원서를 번역한다고
            평소 안하던 공부를 하는 시기가 되느니라.

            [특징]
            산병 중증 환자로,저 스스로 격리되어 운수납자 흉내를 내어
            고행길로 들어서게 되느니라.




            4단 설산입산(雪山入山)

            이 부류는 드디어 설산인 히말라야로 떠나게 되느니라.
            생즉필사요 사즉필생이라, 설산을 대상으로 알 듯 모를 듯
            비장한 출사표를 내고 도전하는 시기라.

            [특징]
            설산으로 간다는 이야기는 들었는데,
            돌아왔다는 소리가 없는 경우가 종종 있느니라.




            5단 자아입산(自我入山)

            이 부류는 드디어 산심을 깨닫고 진정으로 넘어야 할 산은
            마음속에 있음을 알게 되느니라.
            따라서 에베레스트가 주는 흡인력에 취하여 잊었던
            "사람과 산"의 관계를 알게 되느니라.

            [특징]
            이 때는 국가에서 주는 훈장도 받을 때가 있으므로,
            그동안 집에서 찍힌 산 집념이 비로소
            결실을 거두는 때이기도 하느니라.




            6단 회귀입산(回歸入山)

            이 부류는 산의 본질적 의미는 자신을 발견하는데 있다는
            머리 쥐나는 철학을 깨닫고,
            다시 우리나라의 낮은 산으로 임하는 때에 해당되느니라.

            [특징]
            "걷는자 만이 오를 수 있다"는
            지극히 쉬운 원리를 어렵게 깨우침으로써,
            평소 실실 웃는 하회탈 모습으로 표정이 바뀌느니라.




            7단 불문입산(不問入山)

            "산 아래 산 없고 산 위에 산 없다"라는
            평등 산사상의 경지에 이름으로써
            비로소 입신의 경지에 이르게 되느니라.

            [특징]
            묻지마 관광 같이, "산에 오르는 것을 묻지마!"라는 선문답으로
            유유자적 산을 즐기는 시기를 말 하느니라.




            8단 소산입산(小山入山)

            이 부류는 겸허하게 작은 산도 엄청 크고 높게 보는 안목이 있느니,
            그런 작은 산을 즐겨 찾는 시기가 되었느니라.
            그러나 죽어도 힘들어서 높은 산을 못 올라간다는 소리는 안 하느니라.

            [특징]
            다리에 힘이 빠지는 것에 비례해 입에는 양기가 올라
            남산 산행같이 쬐끄만 산행이 끝나고 하산주 시간이 되면,
            과거를 회상하는 시간이 길어지는 특징이 있느니라.




            9단 입산금지(入山禁止)

            이미 죽어 코딱지만 한 산...
            아니 봉분 아래 깔려 있느니라.




                    



Category

산행지식

 당신의 산행급수는?

삐야리
2005/11/18 86

산행정보/자료

 전국 등산로및 입산금지구역 [1]

삐야리
2005/11/16 80
249
산행장비

 콜리(Master of Faster™ Mid Omni-Tech)와의 행복한 동행(1)

삐야리
2011/05/01 78
248
산행지식

 장거리 종주 산행시 착안사항

삐야리
2010/05/16 70
247
산행정보/자료

 트레일 워킹 신청서

삐야리
2010/05/07 86
246
산행지식

 트레일 워킹이란?

삐야리
2010/05/05 66
245
산행장비

 百聞不如一着(제트군의 변신)

삐야리
2010/05/05 96
244
산행장비

 트래킹화(제트군) 필드테스트를 마치고..

삐야리
2010/02/01 57
243
산행정보/자료

 무릎건강에 좋은 운동

삐야리
2010/01/25 53
242
산행정보/자료

 무릎건강에 좋은 습관

삐야리
2010/01/25 49
241
산행정보/자료

 한라산 코스별 입산 통제시간

삐야리
2010/01/14 44
240
산행장비

 겨울철 동상예방용 워머제 출시

삐야리
2010/01/14 46
239
산행장비

 스틱 헛돌며 조여지지 않을때..

삐야리
2010/01/13 47
238
산행지식

 산행의 기본적인 상식 [1]

삐야리
2009/05/21 62
237
산행지식

 기를 살리는 등산법 [2]

삐야리
2009/05/20 64
236
산행지식

 에너지를 절약하는 보행기술 (1)

삐야리
2009/04/30 61
235
산행정보/자료

 봄철 진달래 산행지

삐야리
2009/04/07 55
1 [2][3][4][5][6][7][8][9][10]..[1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Change / Edited by삐야리!
◇ Copyright ⓒ 2005. 3.14 ♥san479♥ All rights reserved :해상도 1024 x 768 픽셀(17" CRT 모니터 기준)에 최적화 되어 있답니다 ◇